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11-2탄- 교토 유노하나 온천지역 쇼엔소 호즈카와테이 료칸(Syoenso Hozukawatei) 아침 식사

豚豚 돼지

by 돼지군 2011. 12. 27. 23:57

본문

728x90

 

지난 쇼엔소 호즈카와테이의 저녁 식사 포스팅에 이어서 아침 식사 포스팅을 이어 가보자.

료칸의 간단한 정보나 저녁 식사 포스팅은 여기를 눌러 참고 하세요.

 

 

가게의 이름은 쇼엔소 호즈카와테이 (松園荘 保津川亭)

홈페이지는 http://www.syoenso.com/index.html

타베로그의 평점은 2011년 12월 기준 3.20

링크는 여기 http://r.tabelog.com/kyoto/A2608/A260801/26005817/

 

 

푹 자고 일어나서 아침 온천을 한 번 더 즐겨 준 뒤, 식사 장소로 향했다.

어제 저녁 식사를 한 곳과는 다른 장소이다.

 

문을 열고 들어 가니 꽤 커다란 다다미 방이 우리를 맞이 했다.

지정 된 자리에는 어제처럼 음식이 미리 세팅 되어 있었다.

 

벌써 식사 하고 간 사람들이 많네. 저 뒤에 분홍색 옷을 입고 계신 분들이 우리를 예의 주시 하며

밥이나 필요 한 것이 있으면 제공 해 주었다.



맛있겠다!!

자, 그럼 이것 저것 올라 와 있는 걸 하나 씩 살펴 보자.

 

일단 가장 궁금했던 작은 그릇 4총사.

꺼내 보니, 밑반찬들이었다. 1인분씩 이렇게 준비하는 건 꽤나 고되겠다 싶더라. ㅎㅎ

 

먹기 편하게 모두 꺼냈다.

 

우엉을 간장에 조린 듯 했는데, 한국에서 먹는 것과는 또 다른 맛이더라.

물엿이 안 들어가서 그런가? 좀 더 담백한 맛이었다.

 

평범했던 멸치

 

매생이? 해초? 짭짤하니 바다 냄새 나는 게 마음에 들었다.

 

이건 톳이 아닐까 싶은데, 씹히는 식감이 좋더라.

 

콩 조림과 무채도 있었고

 

이런 저런 짠지들도 조금씩 담겨 있었다. 이만큼만 있어도 밥 다 먹겠다. ㅎㅎ

 

미소국 맛은 어제 저녁에 먹은 것 하고는 또 다른 맛이지 싶었다. 내용물이 달라서 그런가?

 

밑반찬 류 설명을 다 끝냈으니 이제 메인(?)요리 중심으로 설명 해 보자.

가운데에서는 두부가 끓고 있었다. 교토 두부가 유명하다고 하던데, 여기서 이렇게 맛 보게 되네.

 

무슨 맛인고 하니, 두부 맛이었다. ^^;

담백하고 부드럽기는 한데, 한국 두부와의 차이점은 잘 모르겠더라.

하긴.. 이 정도만 먹고 알아차리기도 힘들겠다.

 

작은 찜기도 하나 씩 놓여져 있었는데, 무엇일까 상당히 궁금했다.

 

열어 보니, 야채 찜이더라.

참 옹기종기 잘 모아 놨어. ㅎㅎ

 

버섯, 무, 호박, 고구마(아마도), 양배추, 브로콜리 등이 들어 있었는데,

꽤나 맛있게 먹었다. 집에서도 이렇게 이것 저것 넣고 쪄 먹어봐야지.

 

이건 뭔지 딱 알 것 같다.

 

차완무시. 일본식 계란 찜.

흔히 일식집에서 볼 수 있는 그런 거다. 맛도 그런 맛. 아니 좀 더 달았던 거 같기도 하고.

 

찜요리도 있었고, 탕 요리에, 구이 요리까지 있었던 아침 식탁.

생선 구이용 석쇠까지 1인용이라니, 참 대단하다 싶더라.

여하튼 생선 구이 등장.

 

식탁에 앉아서 각자 먹을 생선을 구워 본 건 처음인 듯 싶다.

하나는 연어였고, 또 다른 하나는 쥐포 같은 맛이 나는 말린 생선이었다.

 

잘 뒤집어서 노릿노릿 하게 구워 먹으니, 좋더라.

직접 구워 먹으니까 괜히 더 맛있는 거 같기도 하고. ㅎㅎㅎ

 

아침 식사를 다 마치고 보니, 다른 테이블도 모두 식사를 마친 뒤였다.

이거 설거지 하는 것도 정말 일이겠다.

 

방에 돌아 와서, 짐을 챙기고 미리 지정 해 둔 셔틀버스 시간에 맞추어 나갔다.

 

밝을 때 보면

 

또 다른 느낌이 드는 휴식 공간들.

커다란 창으로 빛이 들어와서 그런가 보다.

 

밥을 먹었던 방이 있는 복도를 지나

 

상점가와 안내 데스크가 있는 로비에서 마지막 사진을 찍었다.

바이바이~

 

셔틀을 타고 열차 역으로 간 후 교토에 들려 잠깐 둘러 보고

한국으로 돌아 갈 예정.  나름 길었던 여행도 이제 막바지구나.

이 시리즈도 막바지고. ㅎㅎ

 

쇼엔소 호즈카와테이에 대한 총 평을 해 보자.

우리의 경우에는 1인당 1만8천엔 씩 총 5만4천엔이 들었다.

여기에 포함 된 것이 아침, 저녁 식사와 숙박, 그리고 온천 이용인데,

합리적인지 가격인지 생각 해 보면 좀 아리송 하기도 하다.

다 따로 떼 놓고 보면 최고라고 할 만큼 칭찬하기도 애매한 편이니까.

 

다만, 한 장소에서 집약적으로 체험을 할 수 있다는 점이 료칸의 가장 큰 매력일 듯 싶다.

다다미 방에서 묶게 되는 하룻밤, 아기자기 하게 여러가지가 차려져 나오는 식사,

일본 노천탕에서 느긋하게 온천을 즐기는 여유 같은 건 신선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다른 곳은 가 보지 않았지만, 쇼엔소 호즈카와테이 정도면 료칸 중에서도 괜찮은 편인 듯 싶고.

기회가 된다면 료칸 체험은 한 번쯤은 추천.

다만 두 번 이상은 성향에 따라 다를 듯.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끝!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시리즈*

2011/08/15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1탄- 오사카의 스시긴(すしぎん)

2011/10/18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2탄-오사카의 나니와 오키나 (なにわ翁)

2011/10/19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3탄-오사카의 지유켄 (自由軒)

2011/10/19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4탄-오사카의 앗치치 본점 (あっちち本舗)

2011/11/10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5탄-나라의 우동무기노쿠라 (うどん むぎの蔵)

2011/11/28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6탄-나라의 텐표안 (天平庵)

2011/11/29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7탄-고베의 고베 스테이크 레스토랑 모리야 본점(神戸ステーキレストラン モーリヤ 本店)

2011/12/02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8탄-교토 아라시야마의 나카무라야 소혼텐 (中村屋 総本店)

2011/12/02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9탄-교토 아라시야마의 우니기야 히로카와 (うなぎ屋 廣川)

2011/12/22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10탄-교토 아라시야마의 카페 드 사란 (cafe de salan)

2011/12/26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11-1탄- 교토 유노하나 온천지역 쇼엔소 호즈카와테이 료칸(Syoenso Hozukawatei) 저녁식사

2011/12/27 - [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11-2탄- 교토 유노하나 온천지역 쇼엔소 호즈카와테이 료칸(Syoenso Hozukawatei) 아침 식사 <-- 현재 페이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01.01 12:43
    풀코스(?)로 잘 즐기고 오셨군요~ 식사는 좀 간소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는데,
    전부 한 사람이 먹는 거라 생각하면 꼭 그렇지도 않을 것 같네요.
    사진을 잘 찍으신 덕분인지 건물 분위기도 은은한 멋이 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