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4탄-오사카의 앗치치 본점 (あっちち本舗)

豚豚 돼지 2011. 10. 19. 23:53

 

도톤보리 일대를 돌아 다니다가,

아, 오사카에 왔으니 타코야끼는 먹어봐야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전에 검색 한 바로는 도톤보리 주변의 타코야끼집은 비슷비슷 하다고 했던 것 같아서

눈에 띄는 집에 가 보기로 했다.

그리고 돈키호테 근처에 있는 앗치치 본점에 들렸다.

 

가게의 이름은 앗치치 본점 (あっちち本舗)

홈페이지는 http://www.acchichi.com/

 

타베로그의 평점은 2011년 10월 기준 3.45

링크는 여기 http://r.tabelog.com/osaka/A2702/A270202/27051667/

 

 

시끌시끌하고 번화한 거리.

전통복장의 일본 아저씨 광고판도, 메이드 복을 입은 아가씨도

꽤나 이색적인 모습이었다.

 

유명하다는 긴류라멘.

그러고 보니 일본에 가서 라멘은 못 먹어 봤네.

 

어딘가 상당히 낯익은 아저씨. ㅎㅎ

 

일본에서 재미 있었던 건 정말 자전거를 많이 타고 다닌다는 거였다.

뭐랄까 종로나 명동, 강남 한 복판에 자전거 보관소가 있는 느낌?

 

오사카의 명물이라는 글리코아저씨 간판.

유명하다니까 찍어보자. ㅎㅎ

 

묘한 분위기의 거리.

이렇게 보면 또 한적한 동네 같네.

 

돈키호테도 들려 봤는데, 막상 살만한 건 별로 없는 것 같았다.

환율이 높아서 그런가..?

아, 인스턴트 커피 몇 개 사기는 했다.

 

무슨 신이라고 하던데.. 재물에 관련 되었다고 했던 듯.

 

이렇게 돈키호테 근처까지 슬슬 걸어 다니다

발견 한 앗치치 본점.

타코야끼 1인분에 500엔이라고 한다.

 

관광객들이 많이 오는지 이렇게 다국어 설명이 되어 있다.

소스와 토핑을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하라는 거였는데,

우리는 소스와 마요네즈를 뿌리고, 파는 토핑 하지 않는 쪽으로 했다.

 

가게는 보이는 것 처럼 타코야끼를 구워내는 곳이 1층이고,

옆의 계단을 통해서 지하로 내려가면 앉아서 먹을 수 있는

공간이 구비 되어 있다. 맥주와 간단한 안주도 판매 하는 듯 하더라.

 

우리가 주문 했을 때는 기존의 타코야끼는

모두 팔려서, 새로 굽고 있었는데, 덕분에 처음부터 구경 할 수 있었다.

다만 20분은 족히 기다린 듯 싶다. ㅎㅎ;;

생 문어를 사용 한다는 말에 걸맞게 오동통한 문어가 인상적이었다.

 

튀김가루도 휙휙 뿌려주고

 

반죽 국물을 넉넉히 부어 주고

 

요리 조리 샤샤샥~

손놀림이 정말 빠르더라.

 

이제 얼추 다 익은 듯 싶다.

 

드디어 맛 보겠구나!

 

오랜 기다림 끝에 받아 든 타코야끼

500엔에 9개인가보다.

 

그럼 맛은 어떤고… 하니

정말 맛있다!!

한국에서 먹었던 타코야끼랑 다른 음식인 줄 알았다. ㅎㅎ

겉은 바삭거리고 속은 흐물흐물 하지 않고 약간 쫄깃 거리는 느낌도 나더라.

문어가 탱글거리는 건 말 할 것도 없고.

이 맛에 타코야끼를 먹는구나… 싶었다. 이번 일본 여행 동안 어쩌다 보니

타코야끼는 한 번만 먹어보게 되었는데, 지나고 보니 좀 아쉽더라.

오사카에 들리시면 한 번 꼭 드셔 보시길.


이렇게 꽤나 만족하며 네 번째 맛집 탐방은 여기서 끝!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안단테♪ 2011.10.23 13:3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 이게 본고장의 타코야키군요!
    "한국에서 먹었던 타코야끼랑 다른 음식인 줄 알았다"에서 모든 게 설명이 되는 것 같습니다-_-b

    • BlogIcon 돼지군 2011.11.10 21:45 수정/삭제

      이 타코야끼는 정말 추천!

      얼마 전에 홍대 근처에 있는 타코집에 가 봤는데

      생각 같지는 않더라구요.. ㅠ_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