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상호변경) 아딸 중앙대점 - 쌀 떡볶이, 허브튀김, 찹쌀순대

食食 얌냠

by 눈뜨 2010. 6. 16. 19:56

본문

728x90


처음 아딸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의 느낌은 굽네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와 비슷한 기분이었다

‘(ㄱ-) 그게, 뭐~야~ ’

그래서 아딸이 유명해지고 나서도 훠~얼씬 후에 아딸 이라는 떡볶이 체인점을 찾았고

생각보다 괜찮은 퀄리티에 호감을 갖게 되었더랬다

그런 아딸이 우리 동네에도 생겼고, 종종 이용하고 있다

물과 오뎅국물은 셀프

인데, 이 날은 기껏 “오뎅 국물은 셀프예요”라고 하셔 놓고

가지러 갔더니 이 대접을 내어 주셨다;; 왜?!?!

착착착

쌀 떡볶이 2천원

아딸은 밀 떡볶이가 진리거늘, 여긴 3시에서 6시 사이에만 밀 떡볶이를 먹을 수 있다

모든 아딸이 다 그런가? .. 안 그랬던 것 같은데..

여튼 덕분에 이 곳에선 단 한 번도 밀 떡볶이를 먹어보지 못 했다

아줌마 나빠요 (T^T)

그나마 쌀떡도 밀떡과 같은 2천원인 건 다행이었다

(6월 14일 월요일부터 쌀떡은 2천 5백원으로 오른다는 전단지가 가게 내부에 붙어 있었다)

허브튀김 2천원

새우 튀김이 다른 녀석들과 동일한 가격이라는 게 메리트

김말이엔 다른 곳과 달리 깻잎이 들어가는 것 같았다

아딸 튀김의 특징은 튀김 옷이 그리 두꺼운 게 아닌데 단단하다는 것

왠지 떡볶이 국물에 담가도 쉬이 눅눅해지거나 풀어지지 않을 것 같은데

아딸은 떡볶이 국물을 넉넉히 주지 않는다

떡볶이의 균일한 맛을 위해 정량의 물을 넣기 때문이라는데

본인이 아딸 몇 군데를 이용해 본 결과 떡볶이의 비주얼은 꽤나 상이했던 걸로 기억한다

찹쌀순대 2천5백원

not good, not bad

 

 

위치정보

흑석동 중대병원 맞은편 킴스마트 있는 건물 1층 = 흑석시장 입구 옆 = 헤가든 옆

 

 

나는 밀떡을 원한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