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삘꼬치네 - 롱~닭꼬치 소금구이

食食 얌냠

by 눈뜨 2009. 11. 8. 05:46

본문

728x90

홍대 길바닥을 거닐던 중

본인의 발길을 잡은 곳이 있었으니..

그 이름은, 닭. 꼬. 치.

먹음직스런 생김새 하며, 그냥 뿌리치기 힘든 냄새가 기어코 본인의 발을 묶어 버리고 말았다

상호도 있다!! 삘꼬치네 ㅋ

모친 曰 너무 살끼라면 환장을 하는 본인 (너무 → 남의 / 살끼 → 살코기 / 환장을 하다 → 매우 선호하다)

그러니 롱~한 녀석을 고르는 건 당연지사

양념을 많이 하지 않을수록 고기는 맛이 있는 법!! 그래서 세가지 맛 중에선 소금구이루다가!

쩌~그 저 녀석이 우리꺼! 롱~이라지만 실은 그냥 닭꼬치와 쑛!닭꼬치가 아닐런지..;

약간의 기다림 끝에 받아 든 소금구이 롱~닭꼬치

닭파닭파닭파닭. 맛? 물어 뭘혀~

뚝뚝 꼬챙이 잘라가며 야무지게 잡솨 드렸다. 우와~ 저기 손목에 핏줄 봐라~ 아주 힘이 솟는구나?

 

위치정보

조스떡볶이 언저리. 와우 소세지 파는 데 바로 옆에 있었는데.. 지금도 있겠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