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Little SAIGON 리틀 사이공 압구정점 - 짜죠랑 퍼보 ; 안심, 양지 쌀국수 Large

食食 얌냠

by 눈뜨 2009. 6. 25. 23:06

본문

압구정에 온 김에 유명 맛집을 찾아 나섰다

그 맛집이 있어야 할 위치에는, 간판도 잘 보이지 않는

범상찮은 사람들과 외국인들 덕에 외국 어딘가의 음식집 같기도 하고 술집 같기도 한 뭔가가 있었다

적어도 쌀국수집 같지는 않은 곳이었다

그래서 다시 돌아가 봤는데, 여기가 맞는 모양이다

간판을 찍는다고 찰칵 거리는데, 왠 무섭게 생긴 맨인블랙 아자씨가 홱 돌아보는 게 아닌가?

까만차 옆에 서 있던 그 아자씨 너머에는,

왠 아주머니들의 얌전한 환호에서 몇 발짝 떨어진 곳에 남자 하나가 있었다

까만 정장을 입고, 묶은 머리에, 까만 중절모. 완전히 마이클 잭슨 스타일

누군진 몰라도 참 용감하다 싶어서 유심히 지켜 봤는데

그 분의 정체는 ………… 무려, 욘사마 였다!! ((0o0)) !!

가볍게 일본 아주머니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주신 욘사마께서는 마하바흐를 타고 유유히 사라지셨다

겨우 차 하나를 사이에 두고 영화배우(?)를 봤는데, “사인해 주세요.” 한 마디를 하지 못 했다

내가 좋아하는 연예인을 만나더라도, 난 그런 소리 못할 것 같다 ^^;

어쨌든 서울에 살다 보면, 의도치 않게 유명인들 구경을 하게 되는 듯

우리는 그렇게 욘사마를 보내고 배고픔을 달래러 매장 안으로 들어섰다

우리나라에선 쌀국수가 꽤나 고가인데, 그런 분위기는 아니다

가에는 자리가 없어서 가운데 자리에 앉아야 했다. … 세상의 중심… 이 된 기분… 이랄까? ;;

묘하게 생긴 등. 옷걸이 같기도 하고..

안쪽에서 본 바깥 좌석의 분위기는 더 외국의 시장 음식집 같다. 안에선 흡연이 안 되는 듯 싶었다

테이블 세팅은 이 정도. 다른 자리는 젓가락 받침도 있던데.. 우리 자리엔 없더라

자세히 보니, 까만 젓가락은.. 저런 걸 자개라고 하나? 어린 시절 시골 장롱이 떠오르는 문양

빈티지한 메뉴판. 가운데 지지대는 금방 본 젓가락 한짝

여기 에피타이저 중 짜죠가 가장 유명하다기에 하나 시키고

쌀국수는 안심, 양지 쌀국수 큰 걸루다 하나 시켰다

뭔지 모를 그림인지 사진인지가 박혀 있는 고무

뒷면엔 주문 내역이랑 가격이 프린팅 된 종이가 찝혀 있다

메뉴들 등장

이렇게 한 상 되시겠다

양파가 올려져 있는 쌀국수

숙주를 더 달라고 했는데, 알고보니 숙주가 이미 상당량 들어 있었다. 덕분에 숙주 실컷 잡순 날

다른 곳과 비교해서 유독 시커먼 국물. 맛은 독특하다

본인이 진짜 베트남에서 먹는다면 향신료 때문에 싫어라할 음식일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본다

고기가 꽤나 실하게 들긴 했더라

짜죠

쌀가루로 만든 껍떡 안에 고기랑 당면이랑 이것저것 넣고 돌돌 말아 튀긴 에피타이저

괜찮긴 하더이다

그치만 다른 곳보다 탁월하다는 느낌은 없었다




위치정보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