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세즈

移動 모발 (mobile) 2013.01.22 15:52


흑석역 주변에 수상해뵈던 카페가 사라지고 빵집이 생겼기에 벼르고 벼르다 ㄱㄱㅅ

피칸시나몬 (2200).. 의외로 고퀄. 이름에 충실한 메뉴였다. 이제껏 프랑세즈에서 먹어본 빵 중 베스트
치아바타 (2500).. 나쁘진 않은데, 치아바타답진 않다. 콕 찝긴 뭣하지만 어딘지 묘~한 이질감이..;;
바게트1/2 (1800).. 질깃질깃 역시 바게트는 내 취향 아님
아메리카노 (3500+500).. 아메리카노가 4천원? 리필도 추가금을 받아?! 왕 비싸!! 스탬프도 6천원에 하나밖에 안 찍어주면서.. ㅠ 근데 맛나다 (ㅇㅅㅇ)

이렇게 개척 후 뻔질나게 드나들었고, 식빵이랑 몇몇을 제외한 거의 모든 빵을 섭렵한 것 같다 ㅎㅎ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