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dog cafe / hotel BAU house 애견카페 바우하우스 (下)

茶室 찻집

by 눈뜨 2009. 7. 27. 00:11

본문

728x90

그럼 고양이 등장부터 다시 포스팅 시작

여기서 키우는 고양이란다. 이름이 사랑이라던가?

멍멍이들이랑 트러블이 있진 않을까 싶었는데, 본인이 머무는 동안 그런 일은 없었다

동물들 좋아하시는 분들이 운영하는 곳이니 어련히 알아서 하실라구

첫 등장 이후 꽤 오래 구석 탱이에 박혀 있던 녀석. 도도한 표정과 자태와는 달리 괜히 안쓰러워 보였다

너른 공간 한가운데에 굉장히 민망한 포즈로 배 깔고 버티고 있는 한 마리

돼지군과 조우

전형적인 비호감 스타일 =ㅅ= 심술이 덕지덕지 붙은 것 같은 인상. 맘에 안 든다

소리 없이 조용히 나온 야옹이

나와서는 잠깐동안

이리

저리 구경하다가

쇼파를 뜯어대기 시작했다. 쇼파가 왜 이모양 이꼴인가 했더니, 이 녀석이 범인이었던 모양이다

설마.. 스트레스 받아서 그러는 건 아니겠지? 고양이는 당최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

한동안 버벅 버벅 긁어 대더니

자리를 옮겨 엎드려 주시더라

고양이 카페 고양이들도 인기 만점인데, 애견카페에 사는 고양이라니.. 완전 시선 집중

그래도 고양이는 고양이들이랑 사는 게 더 좋지 않을까? 고양인 어차피 혼자 사니까 상관 없나?

손님이 좀 빠져서 자리를 옮겨 주셨다. 얘들 옆자리로

해지스 멍멍이가 굉장히 무료해 보였다

자리 옆 창틀에는 시커먼 늘씬한 멍멍이가 엎어져 있었다

여긴 크다란 녀석이나 짜잘한 녀석이나 죄~ 창틀을 좋아하나부다

옮긴 자리에서 본 매장 가운데. 왼쪽에 천막 있는데가 주방이고, 오른쪽에 퍼런 데가 입구

입구 옆 벽엔 멍멍이들 그림인지 사진인지가 더덕더덕 붙어 있다

들어갈 땐 저 자리가 꽉 차 있었는데..

꾸불이 멍멍이

드디어 잠에서 깬 비글이

옆 테이블은 멍멍이들이 장악을 했다

비글이는 그 새를 못 참고 다시 숙면의 세계로 돌아가시더라

멍멍이들이 장악한 자리도, 긴머리 멍멍이 자리도 우리 옆 자리였다

긴머리 멍멍이 트윈스는 저 뒤에 계신 여자 분네 아이들이란다

빕스에서 점심 먹으며 창밖에 지나가던 그 두마리 개님들이 얘들이 맞았나부다

직원분들 얼굴을 쾅쾅 박은 블라인더. 홍조가 이색적이다

우리 자리였던 곳으로 돌아가 봤다. 고양이가 나와 있었다

아까 보니 다른 사람들도 만지기에 나도 쓰다듬어 줘 보려고 했는데..

키향 하더니 홱 하고 돌아가 버렸다 T^T 고양이 싫어

누군가 데리고 온 모양인 시츄. 눈이 전혀 뵈질 않는 아이였다

과자 조금 떼서 줬더니

오물오물 얌전히 잘도 먹더라

넌 뉘집 아이니~?

과자 봉지를 뜯은 걸 알아 챈 녀석들이 꼬물꼬물 모여 들었다

어? 이 표정? 굉장히 익숙하다!! 그 닭다리 들고 맛 있는 척 하는 그 꼬마 캐릭터 표정이다!!!

대단한 스킬을 갖추고 있는 녀석일세

미적미적 놀고 있는데, 직원 분이 사진을 찍어 주신다며 같이 찍고 싶은 멍멍이를 하나 고르라고 하셨다

워낙 사진 찍히는 걸 좋아하지 않는지라(남이 찍어주는 사진에선 표정관리가 안 됨T^T)

처음엔 안 찍으려고 했었는데, 이 녀석을 보는 순간 나도 모르게 “쟤요!!” 해 버리는 바람에

바우하우스 카메라의 피사체가 되어야만 했고, 지금도 본인의 사진은 바우하우스 클럽에 올라가 계신다

얘도 양치기 개라던데.. 품종을 들었는데 자꾸 까먹는다

우리 집 멍멍이랑 많이 닮았다

혈통이 있고, 비싸고, 다리가 짧고, 퉁퉁하다는 거랑 털이 완전 개털이라는 게 다른 점인 듯 싶다

몸매는 많이 다르지만, 배색이 비슷하다. 몸보단 얼굴이 닮은 편. 특히 이 표정! 정말 닮았다

“야! 우리 난이가 날 얼마나 좋아하는 줄 알아?!” 별로 살가운 성격은 아닌가부다

얼굴만 보면 정말 난인데.. 난이가 미친듯이 살이 찌면 저렇게 뵈려나?

우리 뒷자리 멍멍이들이 갈증을 해소하고 계시는 모습

주인 분이랑 멍멍이 두마리 포스가 아주~

굉장히 가족적인 분위기였는데.. 저 멍멍이 두마리는 어미랑 새끼 관계란다

긴 생머리 멍멍이 트윈스인 줄 알았는데.. 부모 자식 사이였구나

어미가 동안일까, 새끼가 노안일까?

진짜 옆모습이 사람 같다

주인 분이 잠시 자리를 비우는 사이 우리에게 맡기고 가신 멍멍이

우린 감당이 안 되는 녀석인데, 다행히 주인 분이 시키신 대로 예쁜 자세하고 얌전히 기다려 주더라

아까 다친 애가 바로 얘였다. 발톱이 빠졌다는 듯 했다

이러고 보니 더 사람 같다. 금발의 미녀(?둘다 암컷 맞나? ^^;)

이유 없이 측은해 보이던 아이. 눈이 크기 때문일까?

아니면 털을 너무 살뜰히 깎아서? 자고로 멍멍이는 복실복실해야 하는 것이거늘.. (뭐래?)

잠 깬 비글

꽈자 먹고 힘 내서 이제 그만 자렴

몰랐는데, 나 은근 주목 받고 있었구나 (–.-)v

빨간 천 배에 깔고 높은 곳에서 내려다 보고 계시는 슈나우저님

접객하는 멍멍이들과 스스로 배 채우는 멍멍이들의 모습

오른쪽 사진을 찍을 때 어떤 여성 분이 멍멍이 간식을 사셔서 뜯으셨는데, 애들이 환장을 하더라

우리 거랑은 차원이 다른 먹거리였던 모양이다. 역시 돈이 좋은건가

에휴~

밉상 멍멍이도 이유 없이 미워한 게 미안시러워서 과자 좀 줘 봤다

가질 않더라… 역시.. 난 니가 좋아지질 않을 것 같다. 미안

시커멓고 늘씬한 멍멍이에게 간식을 주던 중 얘가 하이파이브를 한다는 소리를 들었다

아무한테나 해 주는 건가?

진짜 한다. 손만 내밀면 되더라

진짜 할 줄은 몰랐던 터라 적잖이 놀라 버렸던 본인. 결국 과자 한 조각 더 주고 자리로 돌아왔다

돼지군은 어디선가 공을 주워 와선

공놀이를 하기 시작했다

저 밉상 멍멍이. 결국 미운 짓 돌입 하셨다. 공을 낚아 채서는 주질 않는다

원래 저 꺼먼 양치기 개랑 놀려고 던졌던 건데, 꺼먼 애가 먼저 출발해도 밉상 멍멍이가 물고 나타난다

힘들면 하지 말란 말이다

한참을 같은 자리에 납짝 엎어져 있는 무늬만 양치기 멍멍이. 무언고 봤더니

공이 저 깊숙하게 들어가 버린 것

우리 난이도 공이나 인형 가지고 놀다가 못 돌어 가는 데 들어가 버리면 그 앞에서 씽씽 콧바람만 불고 있었는데..

보고 있으려니 짠 해서, 자리에 앉아계신 분께 의자 좀 밀고 공 좀 꺼내면 안 될까 하고 여쭤 보았다

그랬더니 안 그래도 지금 가려고 하셨다면서 일어나시는 게 아닌가? 어쩐지 쫓아낸 기분이었다 ;;;;;;;

소심한 본인에겐 너무도 큰 마음의 짐이 생겨 버렸다

덕분에 돼지군은 신났고

밉상 멍멍이도 신 났고

검은 양치기는 또 불쌍하고

얜 또 진상이다

그래! 이렇게 좀 잘 좀 해 보드라고

감기에 걸려 아프신 듯한 여성직원분. 힘들어 보이시던데도 멍멍이들이랑 잘 놀아 주시더라

카리스마로 수 많은 멍멍이들을 제압해 주시던 직원분

소소하지만 그래도 즐거운 돼지군

개들도 즐겁…겠지?

양치기 녀석. 개랑이라도 공놀이를 하고 싶은 건가? ;; 이젠 애절할 지경

이제는 가야할 시간. 손을 씻으러 화장실에 가다가 바닥에 누워 있는 우리집 멍멍이 닮은 개를 발견했다

내는 간다. 잘 살그라~

 

이 날만 같다면 고양이 카페보다 애견 카페가 훨씬 즐거운 것 같다

 

위치정보

 

 

이렇게 끝내긴 아쉬우니까(?) 마지막으로 보너스 사진 하나랑 움짤 하나

닭 쫓던 개

하키의 메롱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