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 전기밥통의 위력이 빚어 낸 맨질맨질 계란찜

食食 얌냠 2009.01.26 21:05

빅에서 맛나게 먹었던 삼부자 김을 발견하고는 한끼 대용으로 냉큼 김이랑 밥을 골라 버렸다

"집에 계란 있어!"라던 같이 사는 언니의 말이 떠올라서 냉장고 문을 열어보니, 정말 계란이 있었다

계란이라면, 가스렌지가 없어도 할 수 있는 요리가 있음이 번떡 떠 올랐다
가스렌지보다 밥통으로 해야 더 맛있는 음식! 바로, 계란찜!!!

머그컵에 계란 하나를 깨 넣었는데

쌍란이다. 묘하게 찜찜한 기분...
소금이 없는 이 집에서 간을 맞추기 위해 뭘 넣어야 할까 궁리를 해 봤다
라면스프를 넣어볼까도 했지만, 그건 좀 아니다 싶어 결국

김을 뜯었다. 김곽 아래에 있는 소금 찌끄레기를 모아 쓰기로 한 것

김통에서 김을 꺼내 그릇에 옮겨 담은 뒤, 방부제도 꺼내서 버린 다음

김통에 물을 넣어

아까 계란 까 놨던 머그컵에 같이 넣고 챡챡챡챡 섞어준다

생각보다 김 찌끄레기가 얼마 없더라

그래서 한장 찢어 넣어봤다

더 넣을까 하다가 무서워서 이쯤 하기로 했다

시간 절약을 위해서 뜨거운 물을 좀 떠서

밥통 바닥에 찰방찰방하게 물을 넣어 준다

머그컵을 살포시 밥통에 넣어주면

준비 완료!! 뚜껑을 덮고 버튼을 눌러준다
(본인과 동거 중인 밥통님은 취사와 보온 두가지 기능만 있으심)

계란찜이 되는 동안 햇반~! 김도 큼지막 해서 큰 햇반으로~

쪼매 뜯은 담에

전자렌지에 3분

우뜻뜨뜨~

그냥 뚜껑만 제거 했더니 모양새가 영..

휘적휘적 해 주니, 윤기 좔좔, 리얼 흰 쌀밥

계란찜이 생각보다 시간이 걸려서 우선 김이랑 밥이랑 먼저 먹기로 했다

울퉁불퉁 바삭바삭 맛난 김

방습제는 무해하지만 먹진 말란다

아까 김 나길래 열어 봤더니 출렁출렁 하고 나서 얼마나 지났는진 모르겠지만

보아하니, 얼추 된 것 같다

김이 동동 죄~ 떠올라 계신다

김이랑 좀 먹었음에도 햇반도 김도 꽤 큼직했던 덕에 새거 같다

머그컵에 달려 있는 티스푼을 푸욱 찔러서

퍼 올려 보았다

역시 흐물떡 대는 김은 싫다. 조금 넣은 탓에 간은 간대로 안 맞고..;;

그래도 맨질맨질 기포 하나 없는 계란찜. 식감만은 최고였다

여느 연두부 못지 않은 환상의 식감이었다!
담엔 소금도 좀 구해다 와서 해 먹어 봐야 겠다

설정

트랙백

댓글

  • 다물 2009.01.27 00:45 ADDR 수정/삭제 답글

    김을 넣으셨군요. 저희집은 야채를 다져서 넣습니다. 주로 당근이나 쪽파가 많더라고요.
    간은 소금으로 하는 듯 한데, 간장이 있으면 좋을 것 같네요.

    • BlogIcon 눈뜨 2009.01.28 09:42 신고 수정/삭제

      저는 쪽파 정도 쏭쏭 썰어 넣어요. 당근은 제가 별로 안 좋아해서.. 김을 넣어본 건 처음이었는데.. ㄱ- 언넝 소금을 구해야 겠어요

  • 11 2009.09.05 01:32 ADDR 수정/삭제 답글

    솔직히 저는 김 넣어서 먹는게 가장 맛있더라구요

    • BlogIcon 눈뜨 2009.09.05 23:00 신고 수정/삭제

      계란말이에 김 넣는 건 봤는데.. 계란찜에도 김을 넣는군요?! ((OoO))!!

  • jessica kim 2009.09.18 22:01 ADDR 수정/삭제 답글

    유익한 정보 잘 보고 갑니당^^

    • BlogIcon 눈뜨 2009.09.21 01:21 신고 수정/삭제

      맨질맨질을 위해서는 착착착착 잘 저서 주는 게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