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요리 - 전기밥통의 위력이 빚어 낸 맨질맨질 계란찜

食食 얌냠

by 눈뜨 2009. 1. 26. 21:05

본문

728x90

빅에서 맛나게 먹었던 삼부자 김을 발견하고는 한끼 대용으로 냉큼 김이랑 밥을 골라 버렸다

"집에 계란 있어!"라던 같이 사는 언니의 말이 떠올라서 냉장고 문을 열어보니, 정말 계란이 있었다

계란이라면, 가스렌지가 없어도 할 수 있는 요리가 있음이 번떡 떠 올랐다
가스렌지보다 밥통으로 해야 더 맛있는 음식! 바로, 계란찜!!!

머그컵에 계란 하나를 깨 넣었는데

쌍란이다. 묘하게 찜찜한 기분...
소금이 없는 이 집에서 간을 맞추기 위해 뭘 넣어야 할까 궁리를 해 봤다
라면스프를 넣어볼까도 했지만, 그건 좀 아니다 싶어 결국

김을 뜯었다. 김곽 아래에 있는 소금 찌끄레기를 모아 쓰기로 한 것

김통에서 김을 꺼내 그릇에 옮겨 담은 뒤, 방부제도 꺼내서 버린 다음

김통에 물을 넣어

아까 계란 까 놨던 머그컵에 같이 넣고 챡챡챡챡 섞어준다

생각보다 김 찌끄레기가 얼마 없더라

그래서 한장 찢어 넣어봤다

더 넣을까 하다가 무서워서 이쯤 하기로 했다

시간 절약을 위해서 뜨거운 물을 좀 떠서

밥통 바닥에 찰방찰방하게 물을 넣어 준다

머그컵을 살포시 밥통에 넣어주면

준비 완료!! 뚜껑을 덮고 버튼을 눌러준다
(본인과 동거 중인 밥통님은 취사와 보온 두가지 기능만 있으심)

계란찜이 되는 동안 햇반~! 김도 큼지막 해서 큰 햇반으로~

쪼매 뜯은 담에

전자렌지에 3분

우뜻뜨뜨~

그냥 뚜껑만 제거 했더니 모양새가 영..

휘적휘적 해 주니, 윤기 좔좔, 리얼 흰 쌀밥

계란찜이 생각보다 시간이 걸려서 우선 김이랑 밥이랑 먼저 먹기로 했다

울퉁불퉁 바삭바삭 맛난 김

방습제는 무해하지만 먹진 말란다

아까 김 나길래 열어 봤더니 출렁출렁 하고 나서 얼마나 지났는진 모르겠지만

보아하니, 얼추 된 것 같다

김이 동동 죄~ 떠올라 계신다

김이랑 좀 먹었음에도 햇반도 김도 꽤 큼직했던 덕에 새거 같다

머그컵에 달려 있는 티스푼을 푸욱 찔러서

퍼 올려 보았다

역시 흐물떡 대는 김은 싫다. 조금 넣은 탓에 간은 간대로 안 맞고..;;

그래도 맨질맨질 기포 하나 없는 계란찜. 식감만은 최고였다

여느 연두부 못지 않은 환상의 식감이었다!
담엔 소금도 좀 구해다 와서 해 먹어 봐야 겠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1.27 00:45
    김을 넣으셨군요. 저희집은 야채를 다져서 넣습니다. 주로 당근이나 쪽파가 많더라고요.
    간은 소금으로 하는 듯 한데, 간장이 있으면 좋을 것 같네요.
    • 프로필 사진
      2009.01.28 09:42 신고
      저는 쪽파 정도 쏭쏭 썰어 넣어요. 당근은 제가 별로 안 좋아해서.. 김을 넣어본 건 처음이었는데.. ㄱ- 언넝 소금을 구해야 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09.09.05 01:32
    솔직히 저는 김 넣어서 먹는게 가장 맛있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09.09.05 23:00 신고
      계란말이에 김 넣는 건 봤는데.. 계란찜에도 김을 넣는군요?! ((OoO))!!
  • 프로필 사진
    2009.09.18 22:01
    유익한 정보 잘 보고 갑니당^^
    • 프로필 사진
      2009.09.21 01:21 신고
      맨질맨질을 위해서는 착착착착 잘 저서 주는 게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