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우리 집 멍뮈

創作 맹글 2008.03.02 20:21

오랜만에 집에 간 김에, 우리 집 멍뮈 사진을 담아 왔다

따끈따끈한 사진들~
이름은 난이, 성별은 女. 내가 중학교 때부터 키운 녀석이니, 벌써 10살도 훌쩍 넘긴 녀석이다

털갈이를 할 땐, 이런 애처로운 모습이 되기도 한다 ㅋ

The Dog 버전 사진들 ^^v

별다른 재주는 없고, 화를 내면(?) 가운데 털이 서고, 만져지는 걸 좋아해서 손이 쉬게 두질 않고 차가운 코로 어택을..;;
낯선 사람(우리 식구 외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접근하면 잡아 먹을 듯이 짖어대고, 오토바이를 보면 난리가 난다
(10층 살 때도)부모님 차 소리는 귀신같이 알아듣고, 1층에만 들어서도 반길 준비를 한다
전단지를 붙이는 사람이 현관문에 접근을 해도 열심히 짖어대는 녀석
신기한 건, 옆집 사람이 오가는 소리에는 반응을 하지 않는다는 것

모쪼록, 지금처럼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았음 좋겠다


무한 다가오는 난이 보기 (꾸욱)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