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카페, 하루달 - 딸기 생크림 케이크 + 라즈베리 크럼블 치즈 케이크 / 에스프레소 + 카페라떼 아이스 + 썸머라떼

茶室 찻집

by 눈뜨 2021. 8. 21. 14:00

본문

728x90

"카페거리"답게 맛있는 카페가 많아서 좋아하는 신동카페거리. 접근성이 별로인 편이지만, 내가 사는 곳에선 그리 멀지 않기도 하고, 매탄권선역 근처라 분당선을 애용하는 돼지군에게도 나쁘지 않은 위치라 종종 찾고는 한다. 나름 대로변이랄까? 좀 바깥 라인 쪽으로는 좀 큼직한 규모의 카페들이 있고, 안쪽으로 가면 구석구석 자그마한 가게들이 자리하고 있다.

하루는 새로운 곳을 찾고 싶어서 골목 구석구석을 누비다가 작지만 괜찮아 보이는 카페 하나를 발견했다.

디저트가 땡겼고, 검색도 해보고, 가게 안도 슬쩍 들여다보니 제법 먹음직스러운 딸기 생크림 케이크를 팔기에 들어가 보기로 했다.

놀이터 바로 옆에 있는 작은 카페. 디저트를 직접 만드는 덕에 손님들이 앉는 공간보다 작업공간과 진열공간이 더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디저트가 목적이라 음료보다 디저트를 고르는 데 더 오랜 시간을 할애했다.

쑥 롤케이크가 이색적이라 눈이 가긴 했지만, 나는 오늘 딸기 생크림 케이크를 먹기로 했으므로 걍 직진!

커다란 케이크는 그때 그때 종류가 바뀌는지, 최근에 갔을 땐 다른 녀석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어쩌다 보니 여기 있는 것만 먹네.

단 것과 함께 먹기에 단 음료는 별로고, 빵은 역시 우유랑 먹는 게 제일 찰떡인 것 같아서 난 두 번 다 아이스라떼를 마셨다.

최근 음료 메뉴도 좀 바뀌었다. 요즘 민초 논쟁 덕분인지 민트아메리카노가 떡하니 메뉴판에;;;; 난 반댈세.

매장 내에 취식을 할 수 있는 자리는 이게 전부다. 지난번엔 카운터 바로 앞인, 사진 좌측 하단 자리에 앉았고

최근엔 창가 자리에 나란히 앉아 시간을 보냈다. 

명함 겸 스탬프카드. 인스타에 카페 쉬는 날이나 영업시간, 판매하는 베이커리 종류 등을 올리시는 것 같더라. 가게 그림과 실제 모습이 똑 닮아서 귀여워.

음료 하나당 스탬프 하나. 도장을 다 채우면 음료와 디저트 세트를 준대. 디저트를 안 찍어주는 건 아쉽지만, 보상이 디저트까지라니... 상냥해~ ('~` )

카페도, 음식도 아기자기 예쁜 카페 하루달.

에스프레소 3,500원 + 카페라떼 아이스 4,000원

디저트에 꽂혀서 온 거라 커피엔 큰 기대가 없었는데, 커피도 괜찮다. 특히 아이스 라떼가 꼬숩고 밸런스가 좋다.

딸기 생크림 케이크 6,500원

딸기도 많이 들었고, 맛 자체도 좋았다. 크림과 시트, 딸기가 굉장히 조화로웠다. 한 조각이 6천5백 원이니 싸다고는 못하겠지만, 기꺼이 찾아 먹을만했다. 기억하는 중 으뜸.

썸머라떼 (라뗴+바닐라아이스크림) 5,500원

단 거에 단 거를 시키기에 괜찮나 싶었는데, 돼지군은 역시나 후회했다. 아이스크림이 그렇게 맛있지 않았다며, 그냥 라떼를 먹을걸 그랬다고... 라떼는 이번에도 내 취향이었다.

라즈베리 크럼블 치즈 케이크 5,500원

아작아작 새콤달콤한 라즈베리가 들어간 라즈베리 크럼블 치즈 케이크. 난 라즈베리보단 그냥 딸기를 더 좋아해.

몰랐는데 카페 하루달은 오전 10시 반에 열어서 오후 7시에 닫는구나. 항상 애매한 시간에 가서 이제야 알았다. 하루 일정 마지막에 들르기엔 무리가 있는 곳이네. 다음엔 진열대 위나 아래칸에 있는 녀석들도 도전해봐야겠다. 아니면 샌드위치?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