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노란상 소갈비 강남직영점 - 생갈비 + 정갈비 + 이동갈비

食食 얌냠

by 눈뜨 2020. 8. 11. 18:00

본문

728x90

강남역 인근에 적당한 가격에 소갈비를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생겼다기에 찾아봤다.

본점은 웨이팅이 꽤나 있다기에, 브레이크 타임이 끝나기도 전에 가봤는데, 여긴 아직은 한산했다. 그래서 주변을 살짝 배회하다가 저녁 장사 시작 시간에 맞춰 다시 식당으로 돌아왔다.

강남역에서 멀진 않지만 유동인구가 많은 골목은 아니라 이상하다 싶었는데, 의외로 곳곳에 식당들이 제법 있더라.

식당에 들어서면, 왼편 통창 너머로 고기 무더기가 눈길을 끈다.

고기 정형 및 손질이 끝없이 이어지고, 고기가 수북하게 쌓이고 사라지길 무한 반복. 하루 동안 얼마나 하시는 걸까 ;;;

요즘 힙하다 여겨지는 옛스럽고 깔끔한 분위기. 모친께서 보신다면 이게 뭐냐 하시겠지만, 요즘은 이런 게 인기가 좋은 듯. 덕분에 새 가게인 듯, 오래된 가게인 듯, 묘하다.

굽는 고기는 세 가지 버전. 한글로는 설명이 부족한데, 영어를 읽어보면 각각 이런 차이겠다 감이 온다.

노란상 소갈비답게 쨍한 노란 상. 새거라 더 선명하다. 반찬 구성도 대단치는 않지만, 어딘가 어릴 적 갈빗집에서 나오던 그런 구성이다. 

갈비는 숯불에 구워야 제맛이쥬~

생갈비 1인분 (200g) 21,500원

한정 판매란 말에 혹 해서 가장 고가의 메뉴로 스타트를 끊었다. 이름 그대로 따로 양념을 하지 않은 생갈비. 가성비 소갈비로 뜨는 집이라더니, 확실히 다른 곳과 비교해서 저렴하고, 때깔도 제법이다.

생고기를 봤을 땐 기름기가 좔좔해서 퍽 촉촉하고 부드러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애매했다.

정갈비 1인분 (230g) 18,500원

한글 메뉴명으로는 전혀 뭔지 알 수 없지만, 영어로는 수원 스타일 갈비라고 한다. 수원 스타일이 뭔지 모르니 여전히 오리무중이지만, 적당히 단짠에 마늘 등등 양념을 한 갈비였다.

역시 고기는 재워야 맛이지. 간장 양념에 비해 깔끔하면서도, 연육도 잘 되어 있고, 호불호가 있기 힘든 맛있는 맛이었다.

맛있는 고기는 흰쌀밥과 함께 먹어야 더 맛있지만, 고기 세 가지를 다 먹어보고 싶어, 식사류 주문은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다.

이동갈비 1인분 (250g) 16,500원

간장 갈비. 평범하게 괜찮다.

세 가지 굽는 고기를 먹어 본 결과, 정갈비가 가장 괜찮았다. 다음엔 식사 류랑도 같이 먹어 보고, 고기 질이 괜찮으니까 육회도 한번 먹어봐야겠다. 역시 저기압일 땐 고기 앞으로~!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