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VAPIANO 바피아노 강남역점 - 루꼴라 라비올리 + 스캠피 스피나치

食食 얌냠

by 눈뜨 2012. 11. 3. 16:30

본문

 

 

< VAPIANO 바피아노 강남역점 - 루꼴라 라비올리 + 스캠피 스피나치 >

 

위치정보

 

 

 

 

 

 

 

 

 

 

 

수도 없이 가본 강남역이지만, 항상 들르는 루트로만 오가는지라.. 강남역 주변에 새로 생긴 파스타집이라기에 찾긴 했다만, 영 생경하다

 

목적지는 2층에 위치한 바피아노

 

 

 

 

우리가 안내받은 자리는 나름 창가. 테이블 가운데에 "솥뚜껑 삼겹살"을 연상시키는 조명이 독특했다

 

 

 

 

핫소스랑 발사믹이랑 아마도 올리브 오일이 똬돠돻. 냉면집도 아니고.. 식초는 아니겄지?

 

그 뒤로는 바피아노는 유기농 재료로 만든 면을 쓰며 어쩌고 저쩌고 하는 자랑 판떼기가 버티고 있다

 

 

 

 

소금, 후추야 별 거 아니고, 이색적인 게 바로 이 바질. 테이블마다 있는데, 얼핏 들은 바에 의하면 이걸 직접 따다 먹어도 된단다

 

실내에서 키웠어도 여러 사람이 만졌을 수도 있고, 먼지도 있을텐데.. 안 씻고 먹나?? .. 그다지 환장하는 식재료가 아니라, 걍 구경만 하고 말았다

 

화분으로 판매도 한다더라

 

 

 

 

주문은 셀프다. 값이 꽤나 하는 편인데 셀프라는 게 살짝 거슬린다. 면은 원하는 걸로 고를 수 있다

 

 

 

 

받은 카드 들고 가서 주문하면 내역이 카드에 입력(?)되고 나갈 때 계산하는 시스템. 사람마다 각자 계산할 수도 있다

 

진동벨 보셨음 눈치 채셨겠지만, 음식도 직접 받아와야 한다

 

비싼데.. 서버도 많은데..(ㅡ_ㅡ^) 어디, 얼마나 맛있나 두고 보자

 

 

 

 

인고의 세월 끝에 음식들 등장. 일단 비주얼은 퐈려한 게 구미가 확 당긴다

 

 

 

 

전투적으로 포크질 시 to the 작

 

 

 

 

스캠피 스피나치 16,500원

 

면은 딸리아뗄레였던가? 여튼 넙대대 두껍은 녀석으로 주문했다. 면이 좀 많이 익은 감이 있었지만, 그럭저럭 괜찮았다

 

 

 

루꼴라 라비올리 14,500원

 

맛이 있다기도, 없다기도 어딘지 그런 라비올리였다. 뭣보다 온기가 아쉬웠다

 

 

 

분위기 깔끔하고 맛은 그럭저인데, 비싸다. 그런데 주문도 셀프, 음식 나르기도 셀프

 

개인적으로 유기농, 안 유기농을 구별하는 헷바닥까진 갖지 못한지라.. 같은 값이면 더 편하고 맛난 곳을 찾을 것 같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11.03 19:46
    음식 값도 저렴하지 않은데, 주문도 셀프이고 음식도 직접 가져다 먹어야한다니.
    친한 친구사이라면 괜찮을지 모르겠지만, 낯선 사람이나 연인끼리 가면 어색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프로필 사진
      2012.11.19 22:25 신고
      그럴 것 같아요
      셀프 시스템을 바꾸든, 가격을 낮추든 둘 중 하나는 포기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맛이 월등하다면 모를까, 이 정도라면 개인적으론 비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