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존재감

日常 살이 2010.10.25 23:59

[긴옷들이 빽빽하게 채워져있는 옷장 사진] 

 

급 찾아 온 추위에 화들짝 놀라며 그간 미루고 미뤘던 옷장 정리를 했다

옷장 정리라긴 뭣하고 걍 여름 옷들을 몰아내고, 그 자리에 가을, 겨울 옷들을 채워 넣는 정도

아직 두툼한 패딩들은 꺼내지도 않았는데, 이미 존재감(?)의 차이가 어마어마하다


이런 데도 입을 게 없는 걸 보면 참..;;;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