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 우산 실종 사건

日常 살이 2010.06.12 23:59

월드컵 첫 경기가 있던 토요일은 새벽부터 비가 내렸다

그래서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도서실 앞에 우산을 펼쳐 놓고 공부를 하러 들어 갔다

그리고 점심을 먹기 위해 나와 봤는데, 내 우산이 보이질 않는 게 아닌가?!

이렇게 우산이 많은데, 예쁘지도 비싸지도 않은 내 우산만 쏠랑 훔쳐갔을 리는 만무하고

유력한 경우의 수는

‘맨 앞에 보이는 우산 주인이 실수로 집어 갔다’

전에도 저 우산을 본 적이 있었는데, 처음 보고 내꺼랑 색이 같은 줄 알고 놀란 적이 있었다

그래서 자세히 봤더니 같지는 않았다

본인의 우산은 손잡이는 자주색이고, 선은 아이보리색(첫 사진 화살표처럼)인데 반해

이 우산은 손잡이와 아래 선, 우산 안감 부분이 은색이다. 손잡이 형태도 좀 다르고..

 

오늘 아침에도 우산을 펼치며

‘헷갈려서 바꿔 갈 수도 있겠는데? ... 위치도 다른데 그럴 리는 없겠지’

라는 생각을 해댔었는데, 설마 이런 일이 생길 줄이야 ;;;

 

실수로 들고 나갔다면 시간상 아무래도 점심 식사를 하러 갔을 것 같은데

누군지도 모르고, 약속이 있어 기다리고 있을 수도 없는 처지라

어떻게 해야할지 여간 고민이 되는 게 아니었다

한동안의 고민 끝에 선택한 방법은 노란 포스트 잍 신공!!

우산을 가져 가고 포스트 잍만 붙여 놓던지, 그냥 우산을 가져 가라는 충고도 있었지만

이 사람이 가져갔다는 것도 분명치 않고, 그렇다 해도 남의 물건을 들고 간다는 게 영 찝찝해서

그냥 우산에 포스트 잍만 하나 붙여 놓고 돌아섰다

 

‘연락이 오면 수위실에라도 맡겨놔 달라고 해야겠다’고 생각하며 내내 기다렸지만

결국 연락은 오지 않았다



이렇게 나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우산을 잃어 버렸다

설정

트랙백

댓글